DESIGNER

세계 4대 패션위크 뉴욕 컬렉션 초청 디자이너 김보민

그녀는 세계 패션의 중심인 뉴욕에서, 3.1절 100주년 기념을 맞이하여

‘백 년 전 여성들의 아름다움’을 모티브로 한 패션쇼로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았습니다.

이제 김보민 디자이너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내면의 페르소나를  디자인으로 풀어냅니다.

Bo-min Kim, a designer invited to New York Collections, 

one of the 4 greatest World Fashion Weeks, 

celebrated the 100th Anniversary of Independence Movement Day (3.1-Jeol) in New York. 

Her work, “The Beauty of Women One Hundred Years Ago”, was praised by critics for its classical sense that,

on the other hand, frees women in action.  

Now designer Bo-min Kim came back with her new collection, 

which values inner persona that people would have are expressed through her design.